전체메뉴
‘나혼자산다’ 한혜연 대기실서 분노폭발 “50살 안넘었거든”
더보기

‘나혼자산다’ 한혜연 대기실서 분노폭발 “50살 안넘었거든”

뉴스1입력 2020-01-02 16:32수정 2020-01-02 17: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 뉴스1

모이기만 해도 케미 폭발하는 무지개 회원들의 시상식 이야기가 펼쳐진다.

오는 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이민지) 327회에서는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을 앞둔 무지개 회원들의 하루가 시청자를 찾아간다.

MC 도전은 물론 축하 공연까지 나서게 된 화사는 정신없는 준비 과정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 예정이다. 특히 노하우를 전수받기 위해 전현무에게 SOS를 청하지만 예상치 못한 대답에 망연자실한 웃음만 터뜨리게 된다고. 하지만 리허설에 들어가자 언제 긴장했냐는 듯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고 해 그녀의 시상식 준비 과정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대기실에 모인 다른 회원들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는 박나래가 등장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완벽한 변신에 이시언과 헨리는 입을 다물지 못하고 한혜연마저도 찬사를 보낸다고. 하지만 박나래는 감탄하는 이시언과 헨리를 향해 다소 충격적인 드립을 날려 두 사람은 물론 주변 모두를 주저앉게 했다고 해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주요기사

그 뿐만 아니라 무지개 회원들은 조심스레 한혜연의 신인상을 점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한혜연은 자꾸 최연장자의 약점을 자극하는 한 회원의 멘트에 결국 “오십 살 안 넘었거든”이라며 ‘무서운 언니’로 돌변했다고 해 어떤 대화가 오고 갔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한혜연의 소감을 듣던 중 갑자기 “이렇게 하면 채널 돌아가요”라며 스파르타식 코칭에 나선 ‘소감 전문가’까지 등장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할 전망이다.

시상식을 접수한 무지개 회원들의 케미 폭발 대기실 비하인드는 이날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