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동북부서 규모 5.8 지진…“아직 피해 보고 없어”
더보기

이란 동북부서 규모 5.8 지진…“아직 피해 보고 없어”

뉴시스입력 2020-01-02 15:01수정 2020-01-02 15: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 동북부 호라산 라자비주에서 2일 규모 5.8 지진이 일어났다고 이란 지진센터가 밝혔다.

신화와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지진센터는 이날 오전 7시59분(한국시간 11시29분)께 호라산 라자비주에서 지진이 발생했으며 진원 깊이가 8km로 지표면과 매우 가깝다고 발표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규모 5.2 지진이 아프가니스탄 접경의 타이바드 북서쪽 79km 떨어진 곳을 강타했다고 전했다.


USGS는 진앙이 북위 34.1449도, 동경 60.2871도이며 진원 깊이가 10.0km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아직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인명이나 재산 피해에 관한 신고와 보고는 들어오지 않은 상황이다.

이란은 지각 활동이 왕성한 지진대에 위치해 크고 작은 지진이 잦은 편이다.

앞서 지난달 27일 새벽에는 남부 부셰르 원전 인근에 규모 5.1의 지진이 내습했다.

당시 부셰르 원전은 별다른 피해를 보지는 않았다.

2003년에는 고대 유적도시 밤에 규모 6.6 강진이 발생해 약 2만6000명이 목숨을 잃었다.

역사적으로는 856년 최악의 지진이 이란을 덮쳐 20만명 넘는 사망자를 낸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