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경찰청 압수수색…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 조사
더보기

검찰, 경찰청 압수수색…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 조사

뉴시스입력 2020-01-02 14:16수정 2020-01-02 14: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12월 본청 수사국 대상…기록 등 확보
청와대 차원 개입 조사…지방선거 영향 여부도
울산청 지수대·남부서 등도…관련자 조사 진행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한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 개입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경찰청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2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지난해 12월 경찰청 수사국을 압수수색 했다.

압수수색 영장 집행은 지난해 12월24일 이뤄졌고, 실질적 작업은 같은 달 26일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시스템 내 수사 관련 기록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경찰 수사와 관련해 청와대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또 관련 첩보의 생성과 전달, 이후 수사 등이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해 12월24일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남부경찰서 등을 압수수색 했다. 당시 검찰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 담당 경찰관들의 수사 자료와 전자 문서 등을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관련자 조사를 이어가면서 수사의 단초가 된 첩보 관련 제보가 선거에 영향을 미칠 의도로 이뤄졌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김 전 시장 측은 청와대 하명수사로 지방선거에서 피해를 봤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임동호 전 최고위원과 김 전 시장에 대한 참고인 조사,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상대 피고발인 조사 등을 진행했다.

아울러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지난해 12월2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같은달 31일 이를 기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