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패스트트랙 충돌’ 황교안·나경원·이종걸 등 37명 기소
더보기

檢, ‘패스트트랙 충돌’ 황교안·나경원·이종걸 등 37명 기소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2 13:28수정 2020-01-02 15: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DB © News1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충돌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여야 국회의원과 보좌진 등 37명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남부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조광환)는 2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 등 의원 13명을 특수공무집행방해와 국회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회의장과 의안과에서 몸싸움을 벌인 곽상도, 김선동, 김성태 한국당 의원 등 10명에게는 약식명령을 청구했고, 지도부의 의사에 따라 회의장 앞을 막아선 국회의원 37명과 보좌진 등 11명은 ‘단순 가담자’로 보고 기소유예 처분했다.

이들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감금, 의안과 법안 접수 방해, 정개특위·사개특위 회의 방해 등으로 고발됐다.


검찰은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 박범계 의원, 표창원 의원, 김병욱 의원 등 4명도 회의장 앞에서 한국당 의원 등을 공동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박주민 의원은 약식명령을 받았고, 나머지 의원 28명과 보좌진 등 7명은 기소 유예 처분을, 의원 6명 등은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사보임신청서 접수 방해 등으로 고발된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 6명에게는 혐의없음 처분이 내려졌다.

주요기사

한국당 소속 여성 의원 얼굴을 양손으로 만져 강제추행 및 모욕으로 고소를 당한 문희상 국회의장도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이로서 약 8개월을 끌어온 검찰의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는 일단락됐다. 지난해 4월 25일 패스트트랙으로 여야 의원이 충돌하면서 대규모 고소 고발전이 이어졌다. 사건에 연루된 사람은 200여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피고발인이 121명, 현직 국회의원이 109명이다. 검찰은 지난해 9월 경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았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