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현충원 참배…방명록엔 “바른 검찰 만들겠다”
더보기

윤석열, 현충원 참배…방명록엔 “바른 검찰 만들겠다”

뉴시스입력 2020-01-02 10:20수정 2020-01-02 1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충원 찾아 방명록 작성 "선열 뜻 받들겠다"
공수처 입장 묻자 묵묵부답…"추모하러 왔다"
추미애 법무장관 임명 재가…현충원 참배해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현충원 참배로 공식 업무를 시작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과 함께 바른 검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일 오전 9시20분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넋을 기린 뒤 방명록에 이 같은 글을 남겼다. 그는 “조국에 헌신하신 선열의 뜻을 받들어 국민과 함께 바른 검찰을 만들겠다”고 적었다.

방명록 작성을 마친 윤 총장에게 취재진이 ‘공수처법 통과에 대해 한 말씀 부탁한다’고 했으나 답변을 피했다. 또 ‘오늘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임명됐는데 검찰 인사에 대해 의견을 낼 계획이 있는지’ 물었으나 “순국선열을 추모하러 왔다”고만 답했다.


이 밖에 ‘아직 별다른 입장이 없는데 (신년 다짐회에서) 어떤 말을 할 것인지’ 등을 물었으나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9시23분께 현충원을 떠났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해 12월31일 배포한 신년사를 통해 “주어진 상황이 어떠하든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자세로 최선을 다해 책무를 완수해야 한다”고 검찰에 당부한 바 있다.

주요기사

국회를 통과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과 관련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형사사법 관련 법률의 제·개정으로 앞으로 형사절차에 큰 변화가 예상돼 올해 검찰 안팎의 여건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아울러 “검찰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기관이 될 때까지 우리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자세로 중단없는 개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에는 대검찰청 대강당에서 ‘대검 신년 다짐회’가 진행된다. 윤 총장은 신년사를 낭독한 뒤 비공개로 대검 간부 등과 신년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께 추 장관에 대한 임명을 재가(裁可)했다. 추 장관의 임기는 오전 0시부터 시작됐다. 오전 8시께 진행된 문 대통령의 현충원 참배에는 공식 임기를 시작한 추 장관도 함께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