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文대통령 추미애 법무장관 임명…범죄 은폐 조바심”
더보기

심재철 “文대통령 추미애 법무장관 임명…범죄 은폐 조바심”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2 09:43수정 2020-01-02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임명 재가에 대해 “‘윤석열 검찰’을 무력화해 권력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조바심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국회에 송부 시한을 이틀만 허용하는 등 시간표를 촉박하게 잡은 것을 지적한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2일 오전 최고위원회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추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하며 기한을 어제인 1월 1일로 못 박았다. 사실상 하루의 여유를 준 것”라며 이 같은 행동에 대해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보는지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지난해 12월 30일 열린 인사청문회 결과 추 장관을 ‘부적격’으로 판단했다. 법제사법위원회에서는 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고, 문 대통령은 31일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며 시한을 전날까지로 제시했다.

사진=뉴스1

심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표까지 지낸 추미애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 것부터가 말이 안 된다. 선거 관련 형사사건을 다룰 행정부 책임자에 민주당 당원을 앉히는 건 그 속셈이 훤히 보이는 것”이라며 “선거를 공정하게 치를 생각이 없다는 것이다”라고 표현했다.


또 심 원내대표는 “추 장관은 지난 2018년 벌어졌던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에도 관련 있다. 대통령과 30년 지기인 송철호 울산시장을 단독 공천한 민주당 당시 대표가 추 장관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한편 이날 심 원내대표는 올해 4·15 총선 선거 공약에 대해 “한국당 공약의 핵심 키워드는 선택과 자유를 확대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자사고·외고·특목고 폐지와 관련해 이를 저지하고 학생·학부모의 선택과 자유를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명한 국민은 4월 총선에서 문 정권의 무도함에 대해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