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상규, 총선 불출마 선언…“망국적 현실 막을 힘 없어”
더보기

여상규, 총선 불출마 선언…“망국적 현실 막을 힘 없어”

뉴시스입력 2020-01-02 09:21수정 2020-01-02 10: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이 날치기 강행처리되는 모습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이를 막아내지 못한 당 지도부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드러냈다.

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법치와 협치, 국익을 포기한 국회에 더 이상 제가 설 자리는 없다. 망국적 정치현실을 바꾸거나 막아낼 힘이 제게 더 남아있지 않다”며 이 같이 밝혔다.

여 의원은 “국익을 무시한 채 오직 당파적 이익만을 쫓기 위해 온갖 불법과 탈법을 마다 않는 작금의 정치현실, 나아가 오직 내 편만 국민이라 간주하는 극심한 편가르기에 환멸을 느꼈다”며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후진에게 기회를 열어주는 것 뿐이다. 21대 국회는 오직 국가와 국민을 위한 국회로 다시 태어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여 의원은 브리핑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선거법과 공수처법이 날치기 처리되는 것을 보고 최종적으로 어제 저녁에 결심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당 지도부를 향해 쓴소리를 냈다. 그는 브리핑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선거법과 공수처법이) 날치기 처리되는 현장에서 한국당은 매우 무기력했다. 몸으로 막아냈어야 했다”며 “당 지도부가 막아냈어야 한다. 결단을 내렸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여 의원은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고발될 걱정만 하는 마당인데, 걱정하지 마라 내가 책임지겠다는 지도부는 단 한 명도 없었다”며 “이런 여당을 막기 위해 우리 자유주의 진영에서 큰 빅텐트 하에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 그런데 당 지도부는 이를 추진이나 하고 있는 것인지, 아무 것도 보여주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당 지도부라면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리더십을 보여줘야 하는데 이번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과정에서 그런 비전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다”고 탄식했다.

이어 “이런 시국에, 자유진영이 코너로 내몰리고 있는데 자리가 무슨 의미가 있나”라며 “당 대표를 포함 한국당 의원 모두가 자리에 연연해선 안 된다. 가진 것을 내려놓고 빅텐트를 쳐서 거기에서 당명과 당 진로도 결정해 하나 될 때 비로소 집권 여당 폭거를 막고 총선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내 같은 의견을 가진 의원들이 있는지 묻자 “대부분 속으로 하고 있을 것이다. 공천이 시작됐는데 당 지도부가 알아서 대동단결을 위해서 해야 하지 않나”라며 “공천권 가지고 50% 물갈이한다는 등 위협적으로 나오는 당 지도부에 그런 얘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나”라고 힐난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생각 안 했다. 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하겠지만 이를 염두하고 선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 당 지도부 반응에 대해서는 “여러 의원들의 전화를 많이 받았지만 당 대표나 원내대표 전화는 받지 못했다”고 했다.

판사 출신의 여 의원은 경남 사천·남해·하동군을 지역구로 3선을 지냈다. 이로써 한국당에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은 여 의원을 포함 총 8명이 됐다. 앞서 김도읍·김무성·김성찬·김세연·김영우·유민봉·윤상직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