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철수, 정계 복귀 공식선언…“국민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겠다”
더보기

안철수, 정계 복귀 공식선언…“국민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겠다”

뉴스1입력 2020-01-02 08:20수정 2020-01-02 08: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 News1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일 “우리 국민께서 저를 정치의 길로 불러주시고 이끌어주셨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한다”며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년여간 해외에서 그동안의 제 삶과 6년간의 정치 활동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이렇게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국민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제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러나 ‘정치는 국가의 미래를 위한 봉사’라는 제 초심은 변하지 않았음은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는 미래를 향해 빛의 속도로 바뀌고 있다. 그러나 외국에서 바라본 우리나라는 안타깝게도 과거에 머물러 있다”며 “미래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안 전 대표는 “우리나라 정치는 8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때보다 더 악화되고 있다”며 “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세력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세대는 계속 착취 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 밖에 없다. 이대로라면 대한민국은 장차 어떻게 될지 암담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대한민국의 부강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국민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그래야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다. 정치를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며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꿔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 지에 대해 상의드리겠다”며 “외로운 길 일지라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마음을 소중히 돼 새기면서 가야할 길을 가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