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새 전략무기”… 모라토리엄 파기 위협
더보기

김정은 “새 전략무기”… 모라토리엄 파기 위협

황인찬 기자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0-01-02 03:00수정 2020-01-02 0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격적 실제 행동” 정면돌파 선언… “美 입장 따라 조정” 대화 여지도
트럼프 “金, 비핵화 계약서 사인”… 통일부 “北 행동 옮길땐 도움안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지와 관련해 “(이제 그런) 공약에 더 이상 일방적으로 매여 있을 근거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을 위해 지난 2년간 자제했던 핵실험과 ICBM 도발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그러면서 “세상은 곧 머지않아 (북한의)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군 안팎에선 다탄두 또는 고체연료 추진 ICBM 도발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 위원장이 북핵 모라토리엄(유예) 파기 선언으로 해석될 수 있는 말폭탄을 쏟아내면서 새해부터 한반도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노동당 중앙위 7기 5차 전원회의에서 “우리 인민이 당한 고통과 억제된 발전의 대가를 깨끗이 다 받아내기 위한 충격적인 실제 행동으로 넘어갈 것”이라며 “파렴치한 미국이 조미(북-미) 대화를 불순한 목적 실현에 이용하는 것을 절대로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노동신문이 1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적들의 제재 봉쇄 책동을 총파탄시키기 위한 정면돌파전에 매진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정면돌파’는 23차례 강조됐다. 김 위원장이 공언했던 ‘새로운 길’이 ‘정면돌파전’이란 용어로 구체화되며 북한이 자력갱생과 무력강화를 통한 미국과의 장기전 태세에 돌입한 것이다.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끝까지 추구한다면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는 영원히 없을 것”이라며 비핵화 협상 중단 가능성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핵)억제력 강화의 폭과 심도는 미국의 금후 대조선 입장에 따라 상향 조정될 것”이라며 북-미 대화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다.




관련기사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31일(현지 시간)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우리는 비핵화에 대한 계약서에 사인했다. 그(김정은)가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청와대는 우려 속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 대신 통일부는 논평을 내고 “북한이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을 주목한다”며 “이를 행동으로 옮길 경우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북한#김정은#새 전략무기#모라토리엄#미국#비핵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