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JYP “트와이스 나연 해외 스토커, 비행기 동승…접근 시도로 소란”
더보기

JYP “트와이스 나연 해외 스토커, 비행기 동승…접근 시도로 소란”

뉴스1입력 2020-01-01 14:38수정 2020-01-01 14: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와이스(TWICE) 나연© News1

JYP 엔터테인먼트가 트와이스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가 비행기에 동승한 것과 관련 “높은 강도의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JYP 엔터테인먼트는 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금일 일본에서 귀국하는 비행편에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가 동승하여, 멤버 본인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등 기내에서 큰 소란이 있었다”며 “즉각 대응하여 다행히 아티스트에게 직접적인 피해는 없었으나, 많은 불편함과 불안함을 토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나연은 본 사안으로 인해 경찰 신변보호 중이며,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 하에 경고 하였으나 이를 무시하고 접근하려 했던 점, 자사 인력과 언성을 높이고 충돌하려 한 점 등 해외 스토커 본인은 지속적인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말의 반성 없이 문제 되는 행동을 더욱 높은 수위로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에 자사는 본 건에 대해 가장 높은 강도의 모든 법적 조치를 즉시 강구할 것임을 말씀 드린다”며 “아티스트의 항공 정보가 불법적으로 판매 및 유포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정황을 파악하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해서도 본 사안을 계기로 반드시 근절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할 것임을 함께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앞서 JYP는 지난달 한 외국인 남성이 SNS 등을 통해 트와이스 멤버를 스토킹 하는 내용의 글을 올린 것에 대해 법적 조치 및 트와이스 전체 일정에 대한 경호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