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작년에도 500억 날렸는데…삼성 반도체공장 ‘1분 정전’ 피해 얼마나
더보기

작년에도 500억 날렸는데…삼성 반도체공장 ‘1분 정전’ 피해 얼마나

뉴스1입력 2020-01-01 13:57수정 2020-01-01 14: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S3라인 항공뷰.(삼성전자 제공)© News1
세계 1위 메모리반도체 기업 삼성전자의 화성 사업장에서 1분여간 정전이 발생해 수십억 원대의 피해가 예상된다. 피해 규모 추정에도 2~3일 정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1일 오후 1시30분 쯤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인 화성 사업장에 정전이 발생해 일부 반도체 생산라인의 가동이 1분여간 중단됐다.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라인에서 생산된 낸드플래시 제품.(삼성전자 제공) 2014.5.9/뉴스1
이번 정전은 화성 변전소 송전 케이블이 터지면서 발생했으며 이 사고로 인근 동탄신도시 일대에서도 한때 전력이 공급되지 않았다.


반도체 생산 공정은 일반적으로 멈추지 않고 가동된다. 웨이퍼 투입부터 수백 단계의 공정을 거치는 반도체의 제조 특성상 한 부분이 멈추면 연쇄적으로 다른 공정에서도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나노 단위의 반도체 공정이 멈춰 수율이나 생산량이 떨어지면, 다시 원래의 최적화된 공정상태로 회복하는데 몇 달의 시간이 필요할 수도 있다.

이번 정전이 1분여 정도밖에 지속하지 않았음에도 피해 추정에만 2~3일 정도가 소요되고 웨이퍼에 미친 영향을 확인하고 불량을 파악하는데 그보다 더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추측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반도체 생산라인은 이같은 특수성 때문에 정전에 대비한 ‘비상 전력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만, 이번 정전과 같은 대규모의 갑작스러운 사고에 곧바로 대체 전력을 완벽하게 공급하지는 못한다.

일반적으로 정전이 되면 근무 인원의 안전 확보와 주요 장비들에 비상 전력이 먼저 공급되는 구조를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지난해 3월 삼성전자 평택 사업장에서도 내부 변전소에 이상이 생겨 정전이 28분간 이어져 약 500억원 정도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번 화성 사업장의 정전 피해 규모는 평택 사업장 경우보다는 적은 수십억원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화성 사업장은 평택사업장보다 먼저 지어진 생산라인이라 전력 시스템 등 안전장치가 더 잘 갖춰져 있을 가능성이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고의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복구 작업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