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승민 “2년 전 결혼 잘못해 고생…그래도 창당정신은 들고 나와”
더보기

유승민 “2년 전 결혼 잘못해 고생…그래도 창당정신은 들고 나와”

뉴스1입력 2020-01-01 10:52수정 2020-01-01 10: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 지상욱 의원, 오신환 의원 등이 2020년 경자년 첫날인 1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찾아 현충탑을 참배하고 있다. 2020.1.1/뉴스1 © News1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1일 “2년 전 결혼을 잘못해서 고생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신년하례회에서 “바른미래당에 책상과 노트북, 국민 세금인 국고보조금 등을 다 주고 나왔지만 한 가지 안 주고 우리가 갖고 나온 게 있다. 창당 정신은 우리에게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이달 초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앞둔 상황에서 2년 전 당시 국민의당과 통합을 해 바른미래당을 창당한 것에 대한 소회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진보도 몰락하고 보수도 몰락한 이 상황에서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할 수 있는 정치세력은 우리밖에 없다”며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새로운보수당을 힘차게 시작하면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총선까지) 남은 3달 반 동안 여러분과 함께 기적을 만들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는 범죄의 카르텔이 됐고 민정수석실은 범죄 집단이었다”며 “또 외교는 스스로 왕따가 되는 자주 고립외교를 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아직도 북한 김정은을 믿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 위원장은 “새로운보수당이 무너진 대한민국을 바로세우겠다”며 “정치와 경제, 안보를 무너뜨린 세력을 심판하겠다”고 했다.

한편 새로운보수당은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은 이날 하례식에서 경자(庚子)로 이행시를 짓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