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간고하고 장구한 투쟁”… ‘버티기’ 들어가나
더보기

김정은 “간고하고 장구한 투쟁”… ‘버티기’ 들어가나

신나리 기자 , 한기재 기자 입력 2020-01-01 03:00수정 2020-01-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첫 4일 연속 ‘마라톤 전원회의’… 완고한 美 제재 해제 불투명한 상황
자력으로 경제활로 개척 관측… “정치외교-군사적 대응조치 준비”
선제 조치 말 안써… 美 태도 볼듯… 폼페이오 “대치 아닌 평화 나아가길”
3일차 전원회의 향한 긴 줄 지난해 12월 30일 북한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 옆 별관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3일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당 중앙위 관계자와 지방 간부들이 줄지어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북한 전원회의가 사흘 이상 열린 것은 29년 만이다. 노동신문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전원회의 3일차인 지난해 12월 30일 “간고하고도(처지가 어렵거나 힘들고) 장구한 투쟁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미국으로부터 비핵화 및 대북제재와 관련해 ‘새로운 계산법’을 듣지 못한 상황에서 장기적인 대미 항전 태세로 돌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이 강조한 ‘간고하고도 장구한 투쟁’은 미국의 완고한 입장 탓에 새해에도 제재 해제가 불투명한 만큼 어떻게든 자력으로 경제 활로를 뚫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미 관계나 남북 관계에 기대를 걸어 제재 해제라는 ‘외도’를 하지 않고 북한이 원래 가던 길을 가겠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김 위원장은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정치외교 및 군사적 대응 조치들을 준비할 데 대해 보고했다”고도 했다. 29일에 이어 다시 언급된 ‘공세적인 조치’가 ‘정치외교’와 ‘대응 조치’로 세분됐다. 최용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안보전략연구실장은 “선제 조치가 아니라 대응 조치라고 한 것은 북한이 주도해 대화 판을 엎기보다 미국이 어떻게 나오는지를 보고 행동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정치외교적 조치를 준비하겠다는 것은 미국을 향한 게 아닌 중국과 러시아와의 결속을 염두에 둔 표현이란 해석도 나온다. 중국과 러시아가 최근 대북제재 완화를 대거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제출했듯 북-중-러 중심의 다자외교 활용 방안을 모색할 수도 있다는 것. 미 국무부는 30일(현지 시간) 중국과 러시아 주도로 대북제재 완화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실무회의가 열린 것과 관련해 “섣부른 제재 완화를 고려할 때가 아니다”라며 견제했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은 28∼30일 전원회의를 주재했고, 31일에도 추가 회의가 열린 것으로 보여 집권 후 첫 마라톤 전원회의를 펼쳤다. 그러나 북한은 북-미 협상이 좌초되면 선택할 수 있다고 밝힌 ‘새로운 길’은 명확하게 제시하지 않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31일 “(김 위원장이 30일) 전원회의에서 7시간이라는 오랜 시간에 걸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사업정형과 국가건설, 경제발전, 무력건설과 관련한 종합적인 보고를 했다”며 “해당 의정의 결정서 초안과 다음 의정으로 토의하게 될 중요 문건에 대한 연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전원회의 결산 연설의 성격이 될지 주목된다. 관건은 자위적 국방력 강화를 앞세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고강도 도발을 예고할지 여부다.

미국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30일(현지 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다”며 “북한이 대치가 아닌 평화의 길로 나아가는 결정을 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북한에 최선의 길은 핵무기 제거를 통해 주민들에게 더 나은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이라며 “이를 북한 지도부에 확신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우리의 시각을 유지할 것이며 이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했다.

신나리 journari@donga.com·한기재 기자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김정은#북한 신년사#마라톤 전원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