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울산시 문건-정보, 작년 지방선거앞 송철호 측에 유출
더보기

[단독]울산시 문건-정보, 작년 지방선거앞 송철호 측에 유출

신동진 기자 , 황성호 기자 입력 2019-12-16 03:00수정 2019-12-16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공무원 10여명 불러 경위 조사
송철호 울산시장. 뉴스1

울산시 공무원들이 비공개 내부 문건이나 정보를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후보였던 송철호 현 울산시장 측에 제공한 사실이 15일 밝혀졌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下命)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최근 울산시 공무원 10여 명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문건을 빼돌린 경위와 목적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6, 7일 송 시장 캠프 출범 전부터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던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확보한 외장하드 등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문건 유출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시 공무원들로부터 받은 내부 문건과 정보 등을 토대로 송 시장 측이 선거 전략을 만들었다고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지난주 지방선거 전 김 전 시장의 측근비리를 수사했던 울산지방경찰청의 A 수사과장을 조사한 검찰은 이번 주 경찰관 4, 5명을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김 전 시장은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처음 출석하면서 “(당시 경찰 수사에) 청와대 오더가 있었다는 얘기가 많이 들렸다”고 주장했다.



신동진 shine@donga.com·황성호 기자

관련기사
#울산시 공무원#청와대#하명수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