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재판중인 조용병 신한 회장 사실상 연임 성공
더보기

재판중인 조용병 신한 회장 사실상 연임 성공

장윤정 기자 입력 2019-12-14 03:00수정 2019-1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천위 “법적 리스크 충분히 논의”
만장일치로 차기회장 후보 추천
채용비리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사진)이 사실상 연임에 성공했다.

신한금융 지배구조 및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13일 후보군에 대한 면접을 진행한 후 만장일치로 조 회장을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날 면접에는 조 회장을 비롯해 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등 5명이 참여했다. 조 회장은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최종 선임된다.

회추위원장인 이만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법적 리스크에 대해 충분히 논의했고 ‘컨틴전시 플랜’(비상대응 계획)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도 확인했다”며 “조 회장 유고(법정구속) 시 직무대행 1순위는 비상임이사인 은행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주요기사
#신한금융#조용병#채용비리#법적 리스크#비상임이사#은행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