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성연쇄살인사건’→‘이춘재 살인사건’ 되나…경찰, 내부 검토 중
더보기

‘화성연쇄살인사건’→‘이춘재 살인사건’ 되나…경찰, 내부 검토 중

뉴스1입력 2019-12-09 16:42수정 2019-12-09 16: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News1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에 대한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 달라는 화성시의회의 요청에 따라 내부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최근 경기 화성시의회로부터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문’을 전달받고 내부검토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화성시의회 의견은 충분히 공감되고 이해되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현재 이춘재(56)가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라는 점을 감안할 때 신상공개가 이뤄질 가능성은 높지만, 그 전에 해당 사건을 지칭하는 명명을 당장에 바꾸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화성 8차 사건으로 20년간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한 윤모씨(52)가 청구한 재심에 피의자(이춘재)가 출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그 전에 신상공개를 추진하려고 한다”며 “때문에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결정되면 이름뿐만 아니라 ‘연쇄살인’이라는 용어도 함께 명시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앞서 박경아 화성시의원은 해당 사건명을 표기할 때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표기해 달라는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 변경 촉구 결의문’을 경찰과 언론사 등에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결의문은 지난달 28일 열린 화성시의회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박 의원은 본회의 표결에 앞서 “1986~1991년 화성 병점 일대에서 일어난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졌지만 사건명에 ‘화성’이라는 지명이 붙여져 30여년간 오명을 짊어지고 있다”며 결의문을 발의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찰과 언론사는 지역 전체에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만드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이라는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원=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