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말 시한 앞두고 전화 걸어온 트럼프…文 중재역 효과볼까
더보기

연말 시한 앞두고 전화 걸어온 트럼프…文 중재역 효과볼까

뉴스1입력 2019-12-07 15:41수정 2019-12-07 15: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스1DB)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으로 ‘연말 시한’을 앞두고도 좀처럼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는 북미정상 사이에서 중재역할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성과를 낼 수 있을진 미지수다. 북미관계가 틀어지면서 남북사이도 ‘깜깜한 터널’을 지나고 있어서다. 여기에 이제 북미관계는 양 정상이 만나는 것을 넘어서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유의미한 성과를 내야 하는 지점에 와있는 상황이다.

7일 청와대가 한미정상 간 통화 사실을 알리며 이번 통화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이라고 먼저 밝히고 나선 점이 문 대통령의 북미 중재역 등판 전망을 뒷받침한다. 통상 청와대는 정상 간 통화에 있어 외교적 결례라는 점을 강조하며 누가 먼저 통화를 요청했는지 밝히지 않아왔고 양국 합의가 있었다고만 해왔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을 청와대가 먼저 밝히고 나선 데에는 의미가 있을 것이란 해석이 가능하다. 한반도 정세 해법찾기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부탁이 있었을 것이란 뜻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북미 사이 역할을 부탁한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더 드릴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주요기사

더구나 청와대는 한미정상이 이날 11시부터 30분간 통화하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이란 한 주제만을 두고 통화했다고 밝혔다. 현재 한미 사이에는 한미방위비분담금 협상,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같은 과제들도 놓여있다. 이를 제외한 북미 비핵화 협상만의 논의는 해당 주제에 대해 그만큼 ‘심도 깊은 대화’가 이뤄졌음을 짐작케 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거듭 말을 아꼈다. 그는 “30분간 얘길했기 때문에 꽤나 많은 얘길했다”면서도 “구체적으로 무엇을 논의했는지는 말씀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현 한반도 정세는 트럼프 대통령의 “필요시 무력 사용” 발언에 북한이 연일 강한 비난 담화를 발표하고 있는 등 2017년 하반기 긴장 국면으로 돌아갔다는 평이 적잖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지칭하며 무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그런 표현이 다시 등장하면 우리 역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그런 표현을 쓴다면 “‘늙다리의 망령’이 다시 시작된 것으로 진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북미 위기 상황 속 문 대통령이 해결사와 같은 중재역으로 나서는 모양새는 지난해 1차 북미정상회담(6·12)이 북미 간 신경전으로 엎어질 위기였을 때와 흡사하다.

당시에는 김 위원장이 먼저 문 대통령에게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문 대통령이 이를 수락해 비공개 2차 북미정상회담(5·26)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뜻을 전달하는 등 북미정상 사이 간격을 좁히려 노력했고 그 성과는 6·12북미정상회담 개최로 이어졌다.

하지만 현 상황은 그때보다 녹록지 못하다. 당시엔 1차 남북정상회담(4·27)이 성공적으로 열렸던데다, 세계의 눈도 무엇보다 북미정상이 만남을 갖는 데에 초점이 모아져있어 남·북·미 모두 어떤 협상 성과를 내야 한다는 부담이 덜했던 때다.

반면 지금은 북미정상이 비핵화 협상에 있어 가시적 결실을 맺어야 하는 상황인데다, 남북관계가 그다지 밝은 분위기가 아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금강산 국제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 또 문 대통령의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조의문을 보내긴 했으나, 문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초청장을 보내자 “합당한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불참 통보를 했다.

한미정상은 이번 통화를 시작으로 크리스마스 전까지 한반도 정세의 해답을 찾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3일 리태성 외무성 미국 담당 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우리가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 결심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크리스마스(12월25일)께를 연말 시한으로 본 것으로 해석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7일) 브리핑에서 한미정상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분간 한미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면서 추후에도 통화 등 협력 움직임이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