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희상 “9, 10일 본회의서 예산-패트법안 처리”
더보기

문희상 “9, 10일 본회의서 예산-패트법안 처리”

황형준 기자 , 김지현 기자 입력 2019-12-07 03:00수정 2019-12-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필리버스터 철회-패트법안 보류’ 여야 합의 시도했지만 막판 무산 여야가 정기국회 종료를 나흘 앞둔 6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처리를 놓고 다시 한번 협상을 시도했지만 결렬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9, 10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및 민생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히면서 여야 간 막판 충돌이 예상된다.

문 의장은 이날 여야 3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철회 및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보류’ 합의를 시도했지만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불참하며 무산됐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회동 후 브리핑에서 “문 의장이 여야 합의를 기다려 왔지만 9일과 10일 본회의를 그냥 보낼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본회의에 부의된 (패스트트랙) 안건을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대안신당 등 ‘4+1’ 협의체의 합의대로 패스트트랙 안건을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한국당은 9일 새 원내대표 선출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사실상 임기가 종료된 나 원내대표와 합의를 시도한 것 자체가 강행 처리를 위한 명분 쌓기라고 비판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적어도 원내대표 교체기일 때는 양해해 주는 게 정치적 도리 아닌가”라고 했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김지현 기자
관련기사
#국회#패스트트랙#자유한국당 필리버스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