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기업 틱톡 ‘장애인 영상’ 차단 논란
더보기

中기업 틱톡 ‘장애인 영상’ 차단 논란

전채은 기자 입력 2019-12-06 03:00수정 2019-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른 나라엔 노출 안되게 제한… 조회수 6000건 넘으면 아예 막아
“장애인에 악성댓글 달릴까 우려”… 틱톡 해명에도 차별 논란 커져
중국의 대표적인 정보기술(IT) 기업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이 검열 논란에 이어 장애인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미국을 중심으로 돌아가던 소셜미디어 시장을 재편하며 페이스북과 유튜브의 아성을 위협하던 틱톡이 잇단 구설에 오른 셈이다.

3일 BBC에 따르면 독일의 디지털 전문 웹사이트 ‘네츠폴리티크’는 틱톡의 운영 매뉴얼에 장애인, 안면 손상 환자, 다운증후군 환자 등 얼굴이 조금 다른 이들의 영상 공유를 제한하는 정책이 포함돼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틱톡의 알고리즘은 이들 이용자가 업로드한 영상이 자국 이외의 국가들엔 확산되지 못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또 영상 조회수가 6000∼1만 회에 이르면 다른 이용자의 피드에 노출되지 않도록 차단한다.

지난달 28일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을 비판하는 영상을 올린 미국 10대 소녀 무슬림 페로자 아지즈가 검열을 피하기 위해 ‘위장술’까지 동원했지만 틱톡은 그의 계정을 찾아내 정지시켰다. 이후 검열 논란이 불거졌다.


틱톡은 ‘장애인 영상 공유 제한 정책’에 대해 BBC에 “장애인 이용자에 대한 ‘사이버불링(온라인상 괴롭힘)’을 막기 위한 정책이었다”고 해명했다. 이들의 영상에 장애를 향한 악성 댓글이 달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노출이 덜 되도록 설계했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이에 틱톡 이용자는 급증하고 있지만 ‘글로벌 스탠더드’에는 여전히 못 미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주로 중국 정부가 개입된 논란으로 개인정보 유출, 콘텐츠 검열 등이 문제가 됐다. 틱톡은 3일 캘리포니아의 한 대학생 개인정보를 중국 내 서버로 이전한 혐의로 집단소송을 당했다. 미 국방부는 최근 의회 요청에 따라 틱톡 이용자 데이터 처리 방식을 두고 안보상 문제가 없는지 조사를 시작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틱톡의 주 고객층인 Z세대는 개인정보와 사생활 보호를 중시한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틱톡 내부에선 ‘중국 꼬리표를 떼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최근 틱톡 내부에서는 앱에 노출되는 중국 관련 콘텐츠를 줄이고, 중국 정부와 거리를 둬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2016년 9월 사업을 시작한 틱톡은 3년간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시장조사기관 ‘모닝컨설트’의 9월 조사 결과에 따르면 3∼16세 청소년의 42%가 틱톡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령대에서 페이스북은 41%로 약간 뒤졌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중국#틱톡#바이트댄스#장애인 영상 공유 제한 정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