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北 금강산 임의 철거 징후?…확인된 바 없어”
더보기

통일부 “北 금강산 임의 철거 징후?…확인된 바 없어”

뉴시스입력 2019-12-05 11:29수정 2019-12-05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후 컨테이너 340여개 등 정비 의사 北에 전달
"그 후에도 '최후통첩' 방식의 강경한 표현 계속"
"北과 협의 중…강제철거 가능성 상정하지 않아"
"전날 무력 대응 담화…총참모장 명의는 처음"

통일부는 5일 북측이 금강산 관광지구 내 일부 노후 컨테이너 정비 의사를 밝힌 우리측 제안에 대해 “전부 철거하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노후시설 정비 차원에서 사업자와 협의했고 북측에다가 의사를 밝힌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문서교환 방식의 합의로 다 철거하라는 (북측의) 입장하고 남북 간 만남을 통해 해결해 나가야 된다는 저희 기본 입장의 차이가 아직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금강산 관광지구 내 임시 숙소로 사용된 컨테이너가 340개 정도 있다며 사업자들과 정비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해 북측에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 당국자는 이후 남북 논의 진전사항과 관련, “일부 노후시설의 정비 필요성을 북측에 밝히긴 했지만 북측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다 철거하라는 입장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북측이 시한을 정해놓고 철거를 요구하고 있는지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시한이 있다 없다는 건 협의와 관련된 부분이기에 확인해 드리지 않고 있다”고만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강경한 입장에 대한 표현들은 계속되고 있다. ‘최후통첩’ 방식의 표현들은 계속 있다”며 우리측의 노후시설 정비 의사 표명 후에도 북측이 기존 입장을 강하게 고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측은 지난달 11일 남측이 금강산 시설 철거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임의 철거에 나설 수 있다고 ‘최후통첩’을 보낸 바 있다. 이후에도 비슷한 표현이 반복되고 있다는 얘기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금강산 시설 철거 징후가 있는지와 관련, “확인된 바 없다”며 “다만 김 위원장이 언급한 바와 같이 우리측과 합의해 처리한다는 것이 북측의 기본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만약 북측이 강제철거에 나설 경우 정부의 대책이나 준비가 있는지와 관련해서는 “협의 중이기에 그런 사항들(강제철거)은 상정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신년사 발표 전 정부가 금강산 관련 메시지를 선제적으로 낼 계획에 대해서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인민군 총참모장 명의의 담화를 낸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은 전날 밤 담화를 통해 미국의 무력 사용에는 북한도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동안은 총참모부 대변인 이런걸(명의)로 나왔고 참모장 명의로 담화를 낸 것은 발견하지 못했다”며 “아직까지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무력 대응을 시사한 박 총참모장의 담화에 대해서는 “정부는 모든 상황들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북미 양측이 북핵 대화 진전을 향한 의지가 모두 확고하다고 보기 때문에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되고 진전될 수 있도록 필요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