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반말·욕설에 사적 심부름까지” 일부 교장·교감 ‘스쿨 갑질’ 만연
더보기

“반말·욕설에 사적 심부름까지” 일부 교장·교감 ‘스쿨 갑질’ 만연

뉴시스입력 2019-12-05 10:10수정 2019-12-05 10: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 전교조 899명 설문, 21.4% "반말·욕설 경험"
지인 가게 단체티 구매 강요, 근무중 악기 레슨도
"갑질 근절 매뉴얼, 교내 연수, 신고방법 잘 몰라"

일선 교육현장에서 교장·교감 등 관리자들의 이른바 ‘스쿨 갑질’이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말과 욕설은 물론이고 사적 심부름에 구매 강요, 근무시간 악기레슨까지 일탈적 갑질도 일부에서 버젓이 이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럼에도 상당수 교사들은 갑질 근절 매뉴얼이나 교내 연수, 심지어 신고방법도 잘 모르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5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11∼19일 광주지역 전체 교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학교 갑질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899명)의 21.4%가 “기분을 상하게 하는 욕설과 반말 등 언어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또 교직원 단체티를 주문하면서 지인의 가게에서 살 것을 강요하거나 팔을 다쳐 병가를 신청한 교사에게 위로 대신 ‘입으로 수업하지 팔로 하느냐’고 소리친 관리자, 외모 등을 비하하는 발언도 있었다.

심지어 교장 개인의 보고서나 강의원고를 대신 작성토록 하거나 사적 심부름을 시키고 일과 중에 악기 개인레슨을 요구한 관리자도 있었고, 유치원교사와 행정실장의 머리를 쥐어박고, 머리길이를 문제삼아 자르도록 한 유치원 원장도 도마위에 올랐다.

연가나 조퇴, 외출은 물론 출산·육아·자녀돌봄을 위한 특별휴가에 대한 불만도 적잖았다.

학생수업권 보호를 위해 결·보강 대책을 마련했음에도 사전에 구두 또는 대면보고를 하라는 등 이중절차를 만들거나 공연히 눈치를 주는 경우도 여전했다. 응답교원의 29.6%가 휴가 사용에 대해, 16.8%는 특별휴가 사용에 대해 “불편함을 느낀다”고 답했다.

사정이 이럼에도 갑질 방지 시스템은 허술했다. 교육 당국이 매뉴얼 파일로만 일선 학교에 안내하다보니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갑질의 개념과 유형’에 대해서는 70%가 “(매우) 잘 알고 있다”고 답한 반면 갑질 근절 매뉴얼에 대해서는 52.8%가, 갑질 근절을 위한 교내연수가 의무사항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51.5%가, 교육청 갑질신고 방법에 대해선 64.3%가 “(전혀) 모르고 있다”고 답했다.

전교조 광주지부 김재옥 정책실장은 “갑질은 사라져야 할 사회악인데도 학교 내 갑질이 만연해 우려스럽다”며 “학교 문화 전반에 걸쳐 악습으로 남아 갑과 을의 차별이 학생들에게까지 영향을 줘 내면화될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교육청의 근절대책이 학교현장 곳곳에서 피부로 느껴질 수 있도록 정책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교육청의 정기적인 갑질 실태조사가 꼭 실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