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지지율, 48.4% 소폭 상승…‘국회 마비 반사효과’
더보기

文대통령 지지율, 48.4% 소폭 상승…‘국회 마비 반사효과’

뉴시스입력 2019-12-05 10:02수정 2019-12-05 1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긍정평가 0.8%p 상승…부정평가, 0.6%p 하락해 47.7%
8월 2주차 주간집계 후 4개월 만에 긍정이 부정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2주째 상승했다. 선거제·검찰개혁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립 격화와 국회 마비 사태로 의한 반사 효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실시한 12월 1주차 주중집계(2~4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전주 대비 0.8%포인트 오른 48.4%(매우 잘함 27.6%, 잘하는 편 20.8%)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6%포인트 내린 47.7%(매우 잘못함 35.4%, 잘못하는 편 12.3%)였다.


8월 2주차 주간집계(긍정평가 48.3%, 부정평가 47.4%) 이후 약 4개월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다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2%포인트 감소한 3.9%다.

주요기사

리얼미터는 “청와대의 민정·감찰 기능 관련 의혹 보도 확산에도 소폭 오른 것은 ‘선거제·검찰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립 격화와 국회 마비 사태에 의한 반사 효과에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실제 이념 성향별로 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진보·보수 진영별 양극화가 약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진보층(긍정평가 11월3주차 78.4%→11월 4주차 77.1%→12월 1주차72.8%, 부정평가 25.3%)과 보수층(부정평가 81.8%→79.9%→75.9%, 긍정평가 21.0%)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내림세를 나타냈다.

중도층(긍정평가 43.2%→49.1%→46.9%, 부정평가 54.5%→47.6%→49.9%)에서 긍·부정 평가는 소폭 내리고 올랐다.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35.7%→45.9%, 부정평가 50.9%), 대구·경북(30.9%→33.9%, 부정평가 61.2%), 대전·세종·충청(44.0%→46.3%, 부정평가 49.5%)에서 올랐다. 광주·전라(71.2%→65.5%, 부정평가 29.4%)와 서울(49%→45.1%, 부정평가 50.8%)에선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50대(46.0%→48.9%, 부정평가 48.4%), 60대 이상(35.4%→37.5%, 부정평가 55.5%)에서 올랐고, 20대(47.2%→45.5%, 부정평가 51.1%)에선 내렸다.

직업별로는 사무직(56.9%→61.9%, 부정평가 36.4%), 가정주부(39.4%→43.9%, 부정평가 50.1%), 무직(37.9%→40.9%, 부정평가 50.9%)에서 상승했으며, 노동직(49.2%→44.3%, 부정평가 53.0%)과 학생(41.9%→37.0%, 부정평가 55.1%), 자영업(41.6%→40.3%, 부정평가 57.2%)에서는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는 19세 이상 유권자 3만1880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1504명이 응답을 완료해 4.7%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