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민국 최초 앵커’ 박근숙 씨 별세…향년 87세
더보기

‘대한민국 최초 앵커’ 박근숙 씨 별세…향년 87세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5 09:40수정 2019-12-05 0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숙 MBC ‘뉴스데스크’ 초대 앵커. 동아일보DB

MBC 메인 뉴스 ‘뉴스데스크’ 초대 앵커 박근숙씨가 4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고인은 1956년 부산일보 정치부 기자로 입사했다. 이후 1961년 개국 요원 격으로 MBC로 자리를 옮겼다. 1968년 MBC 보도국장을 역임했고 1970년 10월 ‘뉴스데스크’ 출범 당시 앵커로 활동했다.

그는 한국 최초로 앵커 시스템을 도입한 ‘뉴스데스크’의 간판으로 활약하며 1970년대 ‘뉴스데스크’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데 기여했다.


영화 '너는 내 운명', '내사랑 내곁에' 등을 만든 박진표 감독이 고인의 아들이며, 배우 송채환이 며느리다.

주요기사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7일 오전 8시30분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