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공사지연’에 김정은 격노한 어랑천발전소 팔향댐 준공
더보기

北, ‘공사지연’에 김정은 격노한 어랑천발전소 팔향댐 준공

뉴스1입력 2019-12-05 08:51수정 2019-12-05 08: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어랑군의 수력발전소인 어랑천발전소 건설현장을 시찰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해 7월17일 보도했다. 시찰에서 김 위원장은 “도대체 발전소 건설을 하자는 사람들인지 말자는 사람들인지 모르겠다“며 내각과 노동당 경제부·조직지도부 관계자들을 강하게 질타했다. (노동신문) /뉴스1

북한이 함경북도 어랑군에 건설중인 대규모 수력발전소인 ‘어랑천발전소’의 팔향언제(댐)가 지난 4일 준공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5일 “어랑천발전소 팔향언제(댐)가 훌륭히 완공되었다”며 “팔향언제 준공식이 4일에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중단되다시피 한 어랑천발전소 건설 실태를 현지에서 요해(파악)하시고 언제 건설을 하루빨리 끝내기 위한 혁명적인 대책을 세워주셨다”며 “나라의 긴장한 전력 문제를 풀고 함경북도의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서 큰 전진을 이룩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등 경제 관련 고위 간부들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1981년 6월 김일성 주석의 교시로 건설이 시작된 어랑천발전소는 13만4000kW의 발전능력을 보유하겠다는 계획으로 시작됐으나 30여년이 지나도록 완공되지 못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7월 어랑천발전소를 방문해 댐 건설이 시작한 지 17년이 되도록 총공사량의 70%밖에 진행되지 않았다고 격노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도대체 발전소 건설을 하자는 사람들인지 말자는 사람들인지 모르겠다”, “벼르고 별나 오늘 직접 나와봤는데 말이 안 나온다”며 질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