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훈 “檢, 짜맞추기 수사로 靑 하명수사라는 의혹 만들어” 비판
더보기

설훈 “檢, 짜맞추기 수사로 靑 하명수사라는 의혹 만들어” 비판

뉴스1입력 2019-12-05 08:06수정 2019-12-05 0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설훈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위원장. © News1

설훈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위원장은 5일 검찰에 대해 “짜맞추기 수사로 청와대 하명수사라는 없는 의혹을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설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 번째 검찰특위 회의에서 “검찰은 청와대 표적수사 및 피의사실 유포, 자유한국당에 대한 봐주기 수사로 검찰개혁을 막으려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설 위원장은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하는 검사는 무소불위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있는데 이런 식으로 권력을 독점하는 검찰은 어디에도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력독점은 입맛에 따른 수사권 행사와 남용 문제를 낳았고 고스란히 국민 피해로 이어졌다”며서 “민주당이 수사권과 기소권 통제로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 강화를 추진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설 위원장은 또 “(검찰이) 무고한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국민이 부여한 검찰 권력은 남용돼선 안되고 공정하고 정의롭게 쓰여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위는 현재 벌어지는 검찰 표적수사 및 수사권 남용, 이를 통한 정치개입 의혹을 바로잡고 검찰 개혁 완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에서 설훈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를 구성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