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안보리에 경고서한…“北인권 논의는 심각한 도발”
더보기

北, 안보리에 경고서한…“北인권 논의는 심각한 도발”

뉴시스입력 2019-12-05 07:55수정 2019-12-05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에 북한인권 관련 회의 개최에 반대하는 ‘경고 서한’을 보냈다.

4일(현지시간) AP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이날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을 상대로 서한을 보내 미국 주도로 개최 예정인 북한인권 관련 회의에 대한 반대 의사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10일께 북한인권 문제를 다루는 회의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대사는 이를 “또 다른 심각한 도발”이라고 규정한 뒤 “최후까지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보리 차원의 북한인권 논의는 “미국의 적대정책에 항복하고 아첨하는 행위”라는 게 김 대사의 주장이다. 김 대사는 또 미국 주도의 안보리 논의가 강행될 경우 한반도 상황이 더 나빠지리라고 했다.

주요기사

김 대사는 “(회의에 응하는) 미국과 다른 국가들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 무드를 이어왔던 북미 관계는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정상회담 ‘노딜’ 종료 이후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은 이후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도발을 수차 강행했다.

급기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필요할 경우 북한에 대한 무력 사용’ 가능성을 거론했고, 북한도 이에 박정천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 명의 담화를 통해 ‘신속한 상응행동’을 경고한 상황이다.

한편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6개국은 이날 안보리 비공개회의에서 당초 안건에 없던 북한 문제를 ‘기타 안건’으로 채택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6개국은 이후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우려를 표명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