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보리, 北문제 논의…유럽 6개국 “미사일 발사 우려”
더보기

안보리, 北문제 논의…유럽 6개국 “미사일 발사 우려”

뉴시스입력 2019-12-05 05:59수정 2019-12-05 0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보리 비공개 회의서 북한 문제 논의
유럽 6개국, 회의 직후 공동 성명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4일(현지시간) 비공개 회의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문제를 논의했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6개국은 회의 직후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명하고 비핵화를 촉구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에스토니아, 폴란드 등 6개 유럽국의 요청에 따라 이날 비공개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 문제가 ‘기타 안건’으로 채택돼 논의됐다. 당초 북한 문제는 안건에 올라 있지 않았다.

이들 6개국은 안보리 회의 직후 공동성명을 내고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북한은 지난달 28일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올해 들어 13번째다.


조안나 로네카 유엔 주재 폴란드 대사는 “벨기에, 에스토니아, 프랑스, 독일, 폴란드, 영국은 지난달 28일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실험을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우리는 이 같은 도발적 행동을 규탄한다. 이는 역내 안보와 안정은 물론 국제 평화와 안보를 저해하고 있다”며 “만장일치로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로네카 대사는 “안보리 결의안의 완전한 이행과 제재 유지가 필수적”이라며 “국제사회가 이들 제재를 엄격하게 이행한다는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캐런 피어스 유엔 주재 영국 대사는 미국에 대한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담화에 대해 “진짜 필요한 선물은 돌이킬 수 없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라고 말했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