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한금융 차기회장 후보 조용병 등 5명 선정… 금감원은 ‘조용병 회장의 법적 리스크’ 우려 전달
더보기

신한금융 차기회장 후보 조용병 등 5명 선정… 금감원은 ‘조용병 회장의 법적 리스크’ 우려 전달

장윤정 기자 입력 2019-12-05 03:00수정 2019-12-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회추위, 조용병 회장 채용비리 재판에도 “13일 최종후보 선정” 절차 강행 신한금융지주의 차기 회장을 뽑는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가 조용병 현 회장 등 후보군 5명을 선정했다. 면접을 거쳐 13일 최종후보를 결정한다. 금융감독원은 신한금융 이사회에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 중인 조 회장의 법적 리스크를 고려해 달라고 했다.

회추위는 4일 조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을 차기 회장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그동안 후보 선임 절차와 진행 과정을 비공개로 해왔다. 외부의 입김에 휘둘리지 않고 독립적으로 후보를 선정하겠다는 명분이었다. 회추위는 이날 공개한 쇼트리스트(후보군)에 포함된 5명에 대한 면접을 실시한 뒤 13일 최종후보 1명을 선정할 방침이다.

그동안 회추위의 비공개 및 속도전 방침에 부정적인 견해를 보여 왔던 금감원은 4일 회추위에 사외이사를 만나 자체 의견을 전달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조 회장의 재판 결과가 그룹의 경영안정성 및 신인도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을 전달하고 이런 리스크를 충분히 고려해 의사결정 및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며 “이러한 의견 전달은 금융당국의 당연한 소임”이라고 했다.


현재 연임 가능성이 거론되는 조 회장은 채용비리 관련 재판을 받고 있다. 이달 18일 검찰 구형이 이뤄지면 다음 달 중순경 1심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의 4일 ‘의견 전달’은 조 회장의 1심 결과가 나온 뒤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진행하라는 뜻으로 읽히고 있다. 하지만 회추위는 13일 최종후보를 선정하겠다고 공식 발표함으로써 속도를 늦추지 않을 뜻임을 내비쳤다.

주요기사

시장에서는 금감원과 신한 간의 갈등도 예상했지만 현재로선 확전으로 이어지는 기류는 아니다. 금감원은 관치금융 비판을 의식한 듯 특정 후보에 대한 반대 의견은 아니라며 극히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어떻게 하라’가 아니라 원론적인 의견만 신중하게 전달했다”라며 “후보 선정 등은 전적으로 금융회사의 자율적 결정사항이니 이사회가 심사숙고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신한금융#조용병 회장#채용 비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