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5억원 뿌리친 우즈… 인권 논란 사우디 초청 2년째 거절
더보기

35억원 뿌리친 우즈… 인권 논란 사우디 초청 2년째 거절

안영식 전문기자 입력 2019-12-05 03:00수정 2019-12-05 04: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타이거 우즈(미국·사진)가 2년 연속 유러피안투어 사우디 인터내셔널의 300만 달러(약 35억7000만 원) 초청료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4일 “2020년 1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이 대회의 총상금이 350만 달러인데, 우즈가 제안받은 초청료는 300만 달러다. 우즈는 지난해 말에도 똑같은 금액의 초청료 제의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2018년 반정부 성향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에 사우디 정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지난해 대회 우승자 더스틴 존슨(미국) 등 스타급 출전 선수들이 입방아에 올랐었다.


우즈는 “정치적 논란이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 하지만 단지 너무 멀어서 가고 싶지 않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안영식 전문기자 ysahn@donga.com
주요기사
#타이거 우즈#유러피안투어 사우디 인터내셔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