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檢수사 이해 안돼… 특검이라도 해야”
더보기

이해찬 “檢수사 이해 안돼… 특검이라도 해야”

강성휘 기자 입력 2019-12-05 03:00수정 2019-12-05 0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대표 공개적 특검 거론 이례적
“檢개혁 꼭 필요하다는 걸 보여줘… 결백하다면 검경 합동수사 해야”
당내 검찰공정수사특별위 발족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당청과 검찰 간 갈등이 첨예화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필요하면 검찰 수사 대신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백원우팀’ 소속이던 검찰 수사관 A 씨(48)의 사망을 두고 “검찰 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찰서에 증거물로 보관된 (A 씨) 유서와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 이유로 가져갔는데, 검찰이 결백하다면 지금이라도 검경 합동수사단을 꾸려 모든 증거와 수사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벗겨 내겠다”고 했다.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집권 여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특검 도입을 주장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A 씨에 대한 검찰의 강압 수사 의혹이 제기된 만큼 (검찰이 아닌) 경찰이 객관적으로 조사해야 한다는 게 당의 기본 입장”이라며 “이후 필요하다면 검경 합동수사든 특검이든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의 이 같은 제안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를 맡기는 것보다 차라리 특검을 택하는 게 여권에 더 유리하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검은 대한변호사협회가 국회의 요청으로 추천한 변호사 2명 중 대통령이 1명을 선택해 임명한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논평을 내고 “숨진 특감반원의 유류품 압수수색에 이은 오늘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이 많다”면서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한편 민주당은 이날 ‘검찰공정수사특별위원회’를 발족해 검찰에 국회 패스트트랙 폭력 사태로 고발당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기로 했다. 위원장을 맡은 설훈 최고위원은 “(검찰이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수사를) 질질 끈다면 국민이 검찰과 한국당 사이에 유착이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이해찬#더불어민주당#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검찰 개혁#특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