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S家 장손’ 허준홍 칼텍스 부사장 물러난다
더보기

‘GS家 장손’ 허준홍 칼텍스 부사장 물러난다

서동일 기자 입력 2019-12-05 03:00수정 2019-12-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너일가 경영권 조정 본격화 허만정 GS그룹 창업주의 장손인 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윤활유사업본부장·44)이 물러난다. 재계에서는 3일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퇴임과 맞물려 GS그룹 오너일가의 경영권 조정이 본격화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4일 재계에 따르면 허 부사장은 이달 31일자로 퇴임한다. 그 뒤 자신이 최대주주로 있는 삼양통상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1957년 설립된 삼양통상은 현대·기아차 등에 가죽을 납품하는 업체로 전체 직원 수는 300여 명이다. 지난해 매출 1827억 원, 영업이익 308억 원을 기록했다.

허 부사장의 삼양통상 지분은 22.05%로 아버지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20%)보다 많다. 그는 GS그룹 지주회사인 ㈜GS 지분 2.08%도 보유하고 있다. 고려대 경영학과, 미국 콜로라도대 경제학 대학원을 졸업한 허 부사장은 글로벌 석유회사 셰브론을 거쳐 GS칼텍스에 입사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주요기사
#허준홍 부사장#gs칼텍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