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실 평가 받던 ‘K-11’ 복합소총 사업 결국 중단한다
더보기

부실 평가 받던 ‘K-11’ 복합소총 사업 결국 중단한다

뉴스1입력 2019-12-04 19:16수정 2019-12-04 1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K-11복합소총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군 납품 과정에서 잇따라 결함이 발생해 계속해서 전력화가 지연되고 있던 K-11 복합소총 사업이 결국 결국 중단됐다.

방위사업청은 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2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에서 K-11 복합소총 사업 중단을 결정했다.

K-11은 소총탄(구경 5.56㎜)과 공중폭발탄(20㎜)을 동시에 사용하는 첨단무기로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그러나 2011년 10월 시험사격 중 폭발사고를 일으키고 2014년 3월엔 기폭장치가 폭발하는 등 결함을 드러내 왔다.


이에 2014년 11월까지 914정만 납품됐고 현재 중지된 상황이다.

주요기사

방사청은 앞으로 3000정을 군에 보급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었는데 이번 사업 중단 결정으로 인해 추가 보급 계획도 무산된 것으로 판단된다.

방사청 관계자는 “감사원 감사 결과와 사업추진 과정에서 식별된 품질 및 장병안전 문제, 국회 시정요구 등을 고려해 사업을 중단하는 것으로 심의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감사원은 지난 9월5일 ‘K-11 복합형소총 사업 추진 실태’ 감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감사 결과 국과연, 육군, 방사청 등은 K-11 소총 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공중폭발탄의 살상력(유효파편 형성)과 탄도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평가기준을 낮게 설정하고 개발해 K-11 소총의 유효사거리 등 작전운용성능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감사원이 K-11 소총의 작전운용성능으로 설정된 유효사거리에서 시험사격을 한 결과, 명중률이 저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감사원은 방사청장, 육군참모총장, 국방과학연구소장 등에게 앞으로 작전운용성능 등에 못미치는 무기를 개발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요구하고 방사청장에게 K-11 소총의 명중률 저조,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근본대책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