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E-1 챔피언십 3연패 도전하는 벤투 사단 5일 울산 소집
더보기

E-1 챔피언십 3연패 도전하는 벤투 사단 5일 울산 소집

최용석 기자 입력 2019-12-04 17:12수정 2019-12-04 17: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벤투. 사진제공|KFA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3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축구국가대표팀이 5일 울산에서 소집돼 훈련에 들어간다. 이번 대표팀은 K리그를 비롯해 J리그(일본), 슈퍼리그(중국)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주축으로 구성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한창 시즌이 진행 중인 유럽과 중동에서 활약하는 태극전사들의 차출이 불가능했다. 한·중·일 프로리그에 소속되지 않은 대표 선수는 황인범(23·밴쿠버 화이트캡스)이 유일한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는 시즌이 종료돼 대표팀 합류가 가능했다.

한국은 부산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홍콩(11일), 중국(15일), 일본(18일)과 차례로 격돌한다. 4팀간의 풀 리그 방식으로 경기를 펼쳐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팀이 우승을 차지하는 방식이다.

성적도 중요하지만 파울루 벤투 감독(50·포르투갈)이 어떤 축구를 보여주느냐에 많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벤투 감독은 부임 이후 평가전을 포함한 대부분의 A매치에서 최상의 멤버를 가동해왔다. 손흥민(27·토트넘)을 비롯한 유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중심축을 이룬 베스트11을 선호했다. 벤투호 출범 이후 A매치 선발 명단은 큰 변화가 없었다. 멤버들을 돌려 기용해도 선택의 폭은 늘 넓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은 다르다. 수비라인과 수비형 미드필더까지는 큰 변화가 없을 전망이지만 대표팀에서 주로 백업 요원에 머물렀던 선수들이 공격 1선과 2선을 책임져야 한다. 10월과 11월에 펼쳐졌던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전에서 공격적으로 시원한 경기력을 과시하지 못한 벤투 사단이 국내에서 열리는 이번대회에서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