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김기현 제보자, A행정관이 캠핑장서 안 공직자 출신”
더보기

靑 “김기현 제보자, A행정관이 캠핑장서 안 공직자 출신”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4 16:11수정 2019-12-04 16: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A 행정관이 보기 좋게 정리, 소관부서인 반부패비서관실로 보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4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리 의혹을 제보 받아 문건을 작성한 사람은 민정비서관실 소속 A 행정관이며, 제보자는 A 행정관이 캠핑장에서 우연히 만나 알게 된 공직자 출신 외부인이라고 밝혔다. 고인이 된 검찰수사관은 해당 문건 작성과 무관하다고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2017년 10월경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었던 A 씨가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김 전 시장 및 그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발표한 자체 조사 결과를 종합해보면, A 행정관은 제보 내용이 담긴 SNS 메시지를 복사해 이메일로 전송한 뒤 출력했다. 제보 내용을 문서파일로 옮겨 요약하고, 일부 편집해 제보문건을 정리했다. 이 과정에서 새로 추가한 비위 사실은 없었다. 고 대변인은 “A 행정관은 과거에도 같은 제보자로부터 김 전 시장 및 측근의 비리를 제보 받은 바 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이러한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나, 제보 문건의 내용이 비리 의혹에 관한 것이어서 소관 비서관실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하고, 반부패비서관실이 경찰에 이첩하였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고 대변인은 “문제의 문건은 외부 제보 없이 민정수석실이 특감반의 자체 조사 등을 통해 생산한 다음 경찰에 지시하여 수사하도록 한 사실이 없고, 고인 등 두 명의 특감반원이 2018년 1월 울산에 내려간 것은 본건 자료와 무관한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사진=동아일보DB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A 행정관과 제보자는 공직자 출신으로 A 행정관이 민정수석실 파견 근무하기 전부터 아는 사이였다”면서 “A 행정관에 따르면 청와대 근무 전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서 알게 된 사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 행정관이 제보를 받고 맥락 등을 보기 좋게 정리해서 편집해 소관부서인 반부패비서관실로 보냈다”고 말했다. A 행정관이 제보를 편집한 이유에 대해서는 중복된 내용이 많고 난잡한 표현도 있어서 정리하는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제보자가 울산시장과 이해관계가 있었냐’는 물음에 “제보자를 조사할 수는 없다. 정당 소속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조사할 수 있는 범위가 중앙정부, 고위공직자, 청와대 내부 공직자, 대통령 친인척이거나 특수관계로 한계가 있다”고 했다.

원래 제보 메시지와 A 행정관이 작성한 보고서를 공개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양해해 달라. 메시지엔 여러 내용이 있고 실명이 들어가 있다. 비위 내용도 있어 명예와 관련돼 있다. 수사과정에 증명되지 않을까”라며 거부했다.

‘김기현 첩보’에 대해 “당시 민정비서관실에서도 김기현 사건이 크리티컬 이슈가 아니라 다들 기억을 못하고 있다”며 “기억을 더듬는 데 오래 걸린다. 고인이 사망하기 전에 조사가 완료됐으면 좋았을텐데 안타깝다”고 울먹였다.

이어 “고인은 울산시장 관련 사건에 대해 알지 못했다”며 “고래 고기 사건 조사차 울산에 갔을 뿐이다. 당시 조사 보고서에서도 이 내용만 적혀 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 “백 전 민정비서관이 해당 문건을 보고받았거나 읽어봤다거나 넘겼다거나 이런 기억이 전혀 없는 상태”라며 “관련 계통에 있는 행정관이나 당시 직원들도 마찬가지다. 통상 업무를 하는 데 있어 민정수석실은 자기 소관 업무가 아닌 경우 소관부서에 넘겨 적절히 처리하는 절차가 있다”고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