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경찰·공무원 동원한 부정선거 의혹…나라 꼴이 엉망”
더보기

한국당 “경찰·공무원 동원한 부정선거 의혹…나라 꼴이 엉망”

뉴스1입력 2019-12-04 14:32수정 2019-12-04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 News1

자유한국당이 4일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 “나라 꼴이 엉망”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경찰에 공무원까지 동원된 부정선거, 역대급 막장”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울산에 국한된 줄 알았던 부정선거 의혹이 전국 단위로 퍼지고 있는 모양새”라며 “울산과 경남에 이어 이번에는 서울이다. 그것도 경찰과 청와대의 합작품인 줄만 알았던 부정선거에 구청 공무원까지 동원된 사실까지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가 지시해 경찰이라는 공권력, 중립 의무가 있는 공무원을 동원한 것은 명백한 불법이고, 선거 공작이다”라며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든 헌법유린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흠집내기에 가담했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사천·양산·창원시장 선거의 한국당 후보들을 기획수사했던 이용표 경남지방경찰청장, 급기야 더불어민주당 박겸수 강북구청장의 선거운동에 구청 직원까지 동원됐다는 보도도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청와대 손을 잡은 대가로 승진하고 영전했다. 우연인가. 단순 의혹 제기인가”라며 “국민을 기만해도 정도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부임한지 얼마 되지 않은 사람을 교체하고 그 자리에 같은 편을 앉혀 선거 승리를 모의하고 작당한 것, 이것은 단순 정황이 아니라 밝혀진 팩트”라며 “해당 당사자가 있고 목격자가 있고, 이를 겪은 국민이 있다”고 말했다.

또 “그런데도 정부·여당은 모르쇠다. 공권력이 집권 세력 앞에 무릎 꿇고 충성을 맹세한 일이다. 집권 세력은 영원한 독점 권력을 위해 국민을 속이고 탄압했다”며 “이런 경찰을, 이런 공무원을, 이런 정부를 국민이 어떻게 믿을 수 있겠나”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