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또 백두산…리설주와 모닥불 앞 ‘빨치산’ 재현
더보기

김정은, 또 백두산…리설주와 모닥불 앞 ‘빨치산’ 재현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4 13:53수정 2019-12-04 1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 위원장이 리설주와 현송월 당 부부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등 고위간부들과 모닥불을 피우는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엔 군 간부들을 대동하고 백두산에 올랐다.

노동신문은 4일 “김정은 동지께서 백두산지구 혁명 전적지들을 돌아보시였다”며 “지휘성원들과 함께 군마를 타시고 백두대지를 힘차게 달리시며 백두광야에 뜨거운 선혈을 뿌려 조선혁명사의 첫 페이지를 장엄히 아로새겨온 빨치산의 피어린 역사를 뜨겁게 안아보시였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말을 타고 백두산에 오른 것은 지난 10월16일(보도기준) 이후 49일만이다. 당시 신문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는 부인 리설주가 동행했다.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함께 박정천 군참모총장 육군대장을 비롯해 군종사령과 군단장 등 군 간부들도 함께했다.

주요기사

신문은 백두산 일대를 시찰하는 김 위원장 모습을 사진으로 보도했다. 리설주가 말을 타고 김 위원장의 뒤를 따르는 모습과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천지를 감상하는 모습, 리설주가 김 위원장의 등을 짚고 개울가를 건너는 모습 등도 있었다.

특히 김 위원장이 리설주와 현송월 당 부부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등 고위간부들과 모닥불을 쬐는 모습도 보도됐다. 이 장면은 조부인 김일성 주석이 부인 김정숙 등 항일빨치산들과 모닥불을 피우며 항일의지를 다졌다는 부분을 모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비핵화 협상 시한인 연말 이후 미국에 대한 강경한 행보 의지를 드러냈다는 것.

리설주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등을 짚고 개울을 건너는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혁명의 시련을 겪어보지 못한 새 세대들이 주력으로 등장하고 세계정치구도와 사회계급관계에서 새로운 문제들이 제기되고 있으며 우리 당의 사상진지, 혁명진지, 계급진지를 허물어보려는 제국주의자들과 계급적 원수들의 책동이 날로 더욱 우심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때일수록 우리는 언제나 백두의 공격사상으로 살며 투쟁하여야 한다”며 “백두의 혁명전통에 관통되여 있는 위대한 사상과 정신으로 튼튼히 무장하는 것은 혁명의 대를 이어놓는 중요하고도 사활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번 백두산 방문이유에 대해 김 위원장이 “제국주의자들의 전대미문의 봉쇄압박 책동 속에서 우리 당이 제시한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노선을 생명으로 틀어쥐고 자력갱생의 불굴의 정신력으로 사회주의 부강 조국 건설에 총매진해 나가고 있는 우리 혁명의 현정세와 환경, 혁명의 간고성과 장기성에 따르는 필수적인 요구에 맞게 당원들과 근로자들, 인민군 군인들과 청소년 학생들 속에 백두의 굴함없는 혁명 정신을 심어주기 위한 혁명전통 교양을 더욱 강화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세우기 위해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마를 타고 백두산 등정을 하는 모습. 오른쪽은 부인인 리설주.(사진=조선중앙통신)
신문은 또 김 위원장이 청봉숙영지, 건창숙영지, 리명수구, 백두산밀영, 무두봉밀영, 간백산밀영, 대각봉밀영을 비롯한 삼지연군 안의 혁명 전적지, 사적지들과 답사숙영소들, 무포숙영지와 대홍단혁명전적지를 둘러봤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일 삼지연군 읍지구 준공식 참석에 이어 백두산 일대에서 연달아 공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백두산 삼지연 일대는 김 위원장이 중대한 결심을 앞둘 때마다 찾았던 곳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