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연임불가’ 수용…“원내대표 발걸음 여기서 멈춘다”
더보기

나경원 ‘연임불가’ 수용…“원내대표 발걸음 여기서 멈춘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4 13:08수정 2019-12-04 1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의원총회에서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며 자신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한 당 최고위원회의 의결에 대해 수용한다는 뜻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가지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당의 승리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년 한국당 원내대표로서 보낸 시간은 뜨거운 열정과 끈끈한 동지애로 가득한 1년이었고, 눈물과 감동의 시간이었다”며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 그러나 자유민주주의의 수호와 자유한국당의 승리를 위한 그 어떤 소명과 책무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족한 저에게 기회를 주시고 또 믿어주신 국민 여러분과 의원님들 그리고 당직자와 보좌진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바람에 나무가 흔들려도 숲은 그 자리에 있고, 바위가 강줄기를 막아도 강물은 바다로 흐른다”며 “한국당은 흔들리거나 멈춰서는 안된다. 그것이 대한민국을 구하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의결했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10일 종료된다.


나 원내대표의 교체를 두고 당내 일부 중진의원들 사이에서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당 해체’ 수준의 쇄신을 촉구하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3선 김세연 의원은 “당이 정말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고, 4선 정진석 의원은 “이런 경우는 정치를 20년 하면서 처음 본다”라며 최고위 결정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