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주말까지 ‘꽁꽁’…서울은 5일 낮에도 영하권 ‘뚝’
더보기

[날씨]주말까지 ‘꽁꽁’…서울은 5일 낮에도 영하권 ‘뚝’

뉴스1입력 2019-12-04 11:47수정 2019-12-04 11: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 News1

5일 오후 서울이 올 겨울 들어 처음으로 낮에도 영하권에 머물며, 지난 2일부터 시작된 추위가 주말까지 계속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4일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차고 건조한 고기압이 차차 남동진하면서 6일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에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에 강원산지와 일부 경기북부내륙, 강원내륙에는 한파특보를 발표했다. 이는 4일 오후 10시부터 발효된다.


또한 5일은 대부분 지역의 아침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낮 동안에도 서울이 영하 2도에 머무는 등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겠다. 이는 올 겨울 들어 처음이다. 여기에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서울의 체감온도는 –8도까지 떨어지는 등 춥겠다.

주요기사

기상청 관계자는 “특히 6일 오전 기온은 5일보다 3~5도가 떨어져, 내륙을 중심으로 -12도 이하, 그 밖의 지역에서도 -10도 이하로 떨어져 한파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겠다. 추위는 7일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파영향예보가 처음으로 발표되는데, 이를 참고해 보건, 측산 등 한파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