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1세 할아버지, 통신사에 2만4000번 항의전화한 사연은?
더보기

71세 할아버지, 통신사에 2만4000번 항의전화한 사연은?

뉴시스입력 2019-12-04 11:10수정 2019-12-04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네티즌들은 "그렇게 한가하냐" 비꼬아

일본 통신사에 2년 반 동안 2만 4000번의 항의 전화를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일본 TV아사히뉴스 등에 따르면 사건의 주인공은 사이타마(埼玉)현 가스카베(春日部)시에 거주하는 오카모토 아키토시(岡本明敏·71). 그는 지난 2년 반 동안 무려 약 2만 4000번의 항의 전화를 일본 이동통신기업 KDDI에 걸어댔다.

경찰은 지난 9월 KDDI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KDDI는 지난 2년 반 동안 2만 4000번의 항의 전화가 같은 남성에게서 걸려온 기록이 있다고 했다.


수사 결과 오카모토는 지난 10월 16~23일 KDDI에 411번의 항의 전화를 걸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지난달 26일 체포됐다.

주요기사

경시청에 따르면 오카모토는 라디오 방송국에 전화가 연결되지 않는다며 항의 전화를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전화에서 “사과하러 와라” 등 요구하기도 했다.

경시청은 수사를 진행한 결과 그가 자행한 항의 전화 등 행위가 KDDI의 업무를 방해했으며, 전화를 받는 이들에게 정신적인 고통을 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시청은 오카모토가 자택 인근 공중전화 등에서 수신자 부담 무료 통화로 전화를 건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오카모토는 조사를 받고 “내가 피해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일본 네티즌들은 이에대해 “한가하냐”, “저주같다” 며 비판을 가하고 “지속력에 감탄한다”며 비꼬는 반응을 보였다. “외로웠던게 아니냐”며 안타깝다는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다른 네티즌은 고령자 취업 지원 서비스 ‘하로’, ‘실버인재고용’에 등록하고 아르바이트를 해보는게 어떻냐고 권유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