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8000만원 보이스피싱, 투캅스가 막았다…어떻게?
더보기

8000만원 보이스피싱, 투캅스가 막았다…어떻게?

뉴시스입력 2019-12-04 10:39수정 2019-12-04 10: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가평경찰서는 지난달 22일 8000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신속한 대처로 예방한 읍내파출소 박회선 경위와 최한솔 순경에게 포상휴가를 수여했다

사건 당시 범인은 금융감독원을 사칭, 개인정보가 빠져나간 것 같다며 피해자가 악성 앱을 휴대폰에 설치토록 했다. 이 후 이 앱을 통해 개인정보가 빠져나가는 것을 의심한 피해자는 112로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두 경찰관은 즉시 통신사 대리점을 통해 휴대폰에 설치된 악성앱을 초기화시키는 등 개인정보유출를 차단하고 8000만원 상당의 은행예금에 대해서도 보안코드를 교체해 출금을 막았다.


서민 가평경찰서장은 “보이스피싱범의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므로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금융기관과 협조해 보이스피싱 근절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가평=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