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뼈 깎는 혁신, 공천도 국민중심”…나경원 최고위 불참
더보기

황교안 “뼈 깎는 혁신, 공천도 국민중심”…나경원 최고위 불참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4 10:30수정 2019-12-04 10: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3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4일 “우리가 비우고 뭉쳐야 새로운 힘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비움을 통해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당직자 교체 등을 언급하며 “국민의 명령은 기득권을 내려놓고 치열하게 좌파 장기 집권 음모와 맞서 싸우라는 것이다. 모두 내려놓고 총선 승리를 위해 새롭게 출발하자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저와 한국당부터 가장 깊이, 가장 철저하게 혁신하지 않으면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잘 안다”며 “혁신을 멈추는 순간 당 운명도 멈춘다는 위기감으로 뼈를 깎는 혁신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공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황 대표는 “앞으로 공천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중요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공관위원장 적임자를 추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추천의 구체적인 방법은 오늘 중으로 당 홈페이지에 게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연석회의는 임기 만료(12월 10일)를 앞둔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됐다. 나 원내대표는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다.

당초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경 국회 본청에서 ‘원내대표 임기 연장의 건’으로 의원총회를 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황 대표가 주재한 전날 최고위회의에서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나 원내대표는 의총 안건을 ‘국회 협상 경과보고’로 변경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