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억대 다이어트 한약 불법 제조·판매 40대 실형 확정
더보기

20억대 다이어트 한약 불법 제조·판매 40대 실형 확정

뉴스1입력 2019-12-04 06:04수정 2019-12-04 0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서초동 대법원 모습. © News1

부작용 우려가 있는 다이어트 한약을 불법으로 만들어 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당에게 실형과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상 부정의약품제조 등 혐의로 기소된 고모씨(49)에게 징역 1년6월에 벌금 15억5416만여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함께 기소된 한약사 송모씨(37)는 원심 선고대로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10억3611만여원을 확정받았다. 동법 부정의약품제조 등 방조 혐의로 기소된 고씨의 형제 2명과 그의 부인에겐 각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억1805만여원이 확정됐다.


고씨 등은 2007년 4월~2017년 6월 23억원 상당의 다이어트 한약을 제조해 한의사 처방 없이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주요기사

이들은 한약사 면허를 빌리거나 함께 일하면서 광주와 경기 수원 등에 한약국을 개설하고, 장기복용시 부작용 위험이 있어 처방 및 복약지도가 필요한 ‘마황’ 등을 넣은 다이어트 한약을 만들어 한약사와의 간단한 전화상담 등을 거쳐 택배로 약을 배송했다.

고씨 등은 다이어트 한약을 만들어 판 행위가 ‘조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약사법은 일부 한약은 한의사 처방전 없이도 조제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하지만 1심은 “고씨 등은 한약사가 고객과 상담하기 전 미리 다이어트 한약을 만들어둔 뒤 상담을 마치면 이를 택배로 발송했다고 볼 이유가 상당하다”며 “이런 행위는 널리 일반적 수요에 응하기 위해 의약품을 산출하는 ‘제조’에 해당한다”고 유죄로 봤다.

1심은 주범격인 고씨에게 징역 1년6월에 벌금 15억5416만여원, 송씨에게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 및 벌금 10억3611만원, 고씨 형제 2명과 그의 부인에게 각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및 벌금 5억1805만여원을 선고했다.

2심에선 검찰 측의 공소장 변경으로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한약사 2명이 약사법 위반 혐의를 유죄로 인정받아 벌금 300만~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상고하지 않아 형이 그대로 확정됐고, 나머지는 1심 형이 유지됐다.

2심은 “마황은 장기복용시 심근경색, 발작, 정신질환을 유발할 수 있고 식품으로 사용이 금지된 에페드린이 포함돼 있어 복용하는 사람 체질에 따라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위험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고씨에게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고씨 등 5명은 불복해 상고했으나, 대법원은 2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