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성 첫 빨간마후라 3인, 비행대대장으로 날다
더보기

여성 첫 빨간마후라 3인, 비행대대장으로 날다

손효주 기자 입력 2019-12-04 03:00수정 2019-12-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편보라 장세진 박지연 중령… 공사 입학 22년만에 임명
“영공방위 목표 달성 위해 대대원들과 최선 다할 것”
여군 최초로 비행대대장 자리에 오른 3인방. 왼쪽부터 편보라, 장세진, 박지연 중령. 이들은 1997년 공사에 입학한 최초의 여생도로 2002년 고등비행교육과정을 수료한 지 17년 만에 비행대대장이 됐다. 공군 제공
사상 처음으로 공군사관학교에 여생도로 입학해 ‘여성 최초 빨간 마후라’라는 타이틀을 달았던 조종사 3인이 이번엔 여군 최초로 비행대대장 자리에 올랐다.

3일 공군에 따르면 제3훈련비행단 236비행교육대대장 편보라 중령, 제5공중기동비행단 261공중급유비행대대장 장세진 중령, 제16전투비행단 202전투비행대대장 박지연 중령(이상 40·공사 49기)이 그 주인공이다. 장 중령은 3일 취임했고, 편 중령과 박 중령도 이달 안에 취임할 예정이다.

비행대대장은 대대의 작전과 훈련을 감독하고 후배 조종사를 교육하는 지휘관이다. 공군작전사령부는 근무 경험 등 개인 역량과 리더로서의 자질을 종합 심의해 비행대대장을 선발한다.


이들은 모두 1997년 공사에 입학한 최초의 여생도로 2002년 고등비행교육과정을 수료한 지 17년 만에 비행대대장이 됐다. 편 중령은 2003년 여군 최초 전투기 조종사가 돼 A-37 공격기를 조종했다. 2004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에 여군 최초로 참가해 저고도사격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07년엔 여군 최초로 비행교관에 선발됐다. 국산훈련기 KT-1이 주기종으로 총 비행시간은 1440시간. 편 중령은 “영공방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대원들과 함께 나아가는 비행대대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장 중령은 2002년 여군 최초의 수송기 조종사가 돼 CN-235 수송기를 조종했다. 총 비행시간은 2600시간에 달한다. 2010년 여군 최초의 수송기 교관조종사가 됐다. 2015년엔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공중투하 부문에서 여군 최초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6년 여군 최초 비행대장에 임명됐다. 장 중령은 “내 행동과 결과가 미래 후배들에게 미칠 영향을 생각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 중령은 2003년 동기인 편 중령과 함께 여군 최초 전투기 조종사가 됐다. F-5 전투기를 조종하다 2007년 여군 최초 전투기 편대장에 임명됐다. 주기종은 국산전투기 FA-50으로 총 비행시간은 1800시간. 박 중령은 “겸손하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주변을 돌아보는 대대장이 되겠다”고 했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공군사관학교#빨간마후라#편보라#장세진#박지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