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네야구에 나온 이치로 “꿈 이뤘다”
더보기

동네야구에 나온 이치로 “꿈 이뤘다”

이헌재 기자 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L 은퇴후 고향친구와 야구팀 만들어… 투수 겸 9번 타자로 나와 완봉승
아사히신문 제공
올해 3월 메이저리그에서 은퇴한 일본 야구의 전설 스즈키 이치로(46·사진)가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왔다. 무대는 꿈에 그리던 ‘동네 야구’였다.

2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치로는 1일 일본 고베시 호토모토필드에서 ‘동네 야구(草野球)’ 데뷔전을 치렀다. 상대 팀은 와카야마시 중고교 교직원 야구팀이었다.

‘고베 지벤(KOBE CHIBEN)’ 유니폼을 입은 이치로는 투수 겸 9번 타자로 나섰다. 프로 선수 시절 등번호 51번 대신 1번을 단 이치로는 3000여 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투수로서 9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6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의 완벽한 투구를 했다. 130km대의 직구와 변화구를 골고루 섞어 131개의 공을 뿌렸다. 타자로서도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하며 팀의 14-0 대승을 이끌었다.


3월 시애틀에서 은퇴한 뒤 구단 특별보좌역을 맡고 있는 그는 9월에 고향 친구들과 함께 ‘고베 지벤’이란 동네 야구팀을 만들었다. 당시 “구단주와 감독뿐만 아니라 선수로 뛰겠다”던 약속을 이날 실행했다.

주요기사

이치로는 “내 꿈을 이뤘다. 다음에 또 하고 싶다. 어깨나 팔꿈치는 전혀 문제없다”고 말했다.

이치로가 이 학교를 데뷔전 상대로 택한 것은 지난해 열린 고교 야구 경기에서 이 학교 응원단의 열띤 응원에 감명을 받아서였다. 이치로는 경기 후 응원단 전원과 악수를 나누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