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잔류 약속 지킨 유상철 “내년에도 인천 지휘봉”
더보기

잔류 약속 지킨 유상철 “내년에도 인천 지휘봉”

동아일보입력 2019-12-02 03:00수정 2019-12-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상철 인천 감독(오른쪽)이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 FC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기고 K리그1 잔류를 확정한 뒤 수비수 이재성을 끌어안으며 활짝 웃고 있다. 인천은 10위(승점 34)를 확정하고 11위 경남(승점 33)을 간발의 차이로 승강 플레이오프로 밀어냈다.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유 감독은 “함께 약속(K리그1에 남겠다)을 지킬 수 있어서 감사하다. 남은 약속(췌장암 극복) 하나도 꼭 지키겠다”고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주요기사
#유상철 감독#암투병#k리그1#인천 잔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