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3 학생 ‘수포자’ 11.8%… 11년만에 최악
더보기

중3 학생 ‘수포자’ 11.8%… 11년만에 최악

박재명 기자 입력 2019-11-30 03:00수정 2019-1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고생 학교만족도는 64%로 상승
수업 시간에 배우는 수학 내용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수포자’(수학 포기자) 중학생이 100명 중 12명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올 6월 시행한 2019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전국 중3 학생의 수학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11.8%라고 29일 밝혔다. 이는 2008년 12.9% 이후 11년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정부는 매년 중3, 고2 학생 중 약 3%(올해 2만4936명)를 뽑아 국영수 과목별 성취도를 평가한다. 중3 수학 기초학력 미달자 비율은 2017년 7.1%, 지난해 11.1%로 매년 늘고 있다.


기초학력 미달은 교육과정 성취 기준 4등급 중 가장 낮은 등급이다. 사실상 2년째 중3 학생 10명 중 1명 이상은 수학 수업을 전혀 따라가지 못하는 것이다. 고2 수학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9.0%로 지난해 10.4%보다는 감소했지만 국어(4.0%) 영어(3.6%)보다는 훨씬 높았다. 교육부는 학생들의 수학 능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내년 1월 ‘제3차 수학교육 종합계획’을 내놓기로 했다.

주요기사

수학 성취도는 떨어졌지만 학교 만족도는 올랐다. 학생 행복도 조사 결과 중3 학생의 64.4%, 고2 학생의 64.7%가 학교생활 행복도가 ‘높음’ 수준이었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수포자#중학생#학교 만족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