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유재수 부산부시장 영입 배후로 이호철 지목
더보기

한국당, 유재수 부산부시장 영입 배후로 이호철 지목

최고야 기자 입력 2019-11-29 03:00수정 2019-11-29 0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곽상도 “블록체인 특구 유치하려 유재수 데려와 추진단장 맡겨
‘시끄러운 일 생겨 피한다’며 25일 中으로 출국 제보도 받아”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부산시로 영입한 배후로 문재인 대통령 측근 그룹 ‘3철’ 중 하나인 이호철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을 지목했다. 한국당이 이번 사건의 ‘연결 고리’로 이 전 수석을 정면으로 겨냥하면서 파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28일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첫 번째 회의를 열고 ‘3종 친문농단’에 대한 국정조사를 재차 촉구했다. 한국당은 유 전 부시장 비위 무마 의혹,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표적수사 하달 의혹, 우리들병원에 대한 특혜대출 의혹을 ‘3종 친문농단’으로 규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 들어 단 한 번도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은 “누가 유 전 부시장을 경제부시장으로 데려갔고, 왜 데려갔는지에 대한 단서를 입수했다”며 그 배후로 이 전 수석을 지목했다. 곽 의원은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도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유치를 추진했지만, 결국 부산시가 유치했다”며 “유 전 부시장과 ‘3철’ 중 한 분이라는 이모 씨의 영향력이 더 셌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시는 7월 정부의 블록체인 특구 사업에 선정됐고, 당시 부산시의 특구추진단장은 유 전 부시장이었다. 곽 의원은 “사업을 유치하려던 주체(이 전 수석)가 유 전 부시장을 부산시로 데려온 것”이라고 했다. 또 그는 “(이 전 수석이) 25일 중국으로 출국하면서 주변에 ‘시끄러운 일이 발생해서 피한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도 했다.


곽 의원은 유 전 부시장에게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사모펀드 A사가 부산시 블록체인 특구 사업에 참여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A사는 특구 사업에 참여하는 블록체인 B업체에 투자를 했다. 곽 의원은 “2016년부터 2018년 사이에 유 전 부시장의 두 아들이 A사에서 인턴도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자유한국당#청와대#감찰 무마#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호철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