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500년 만에 문 열린 비화가야 지배자의 무덤
더보기

1500년 만에 문 열린 비화가야 지배자의 무덤

동아일보입력 2019-11-29 03:00수정 2019-11-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화재청과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가 28일 경남 창녕군 창녕읍 교동, 송현동 고분군에서 공개한 약 1500년 전 비화가야 지배자의 무덤. 5세기 중후반경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63호분은 다른 무덤과 달리 도굴되지 않았다. 이날 무덤 뚜껑돌 7개 중 2개를 들어올리자 내부에서 큰 항아리인 대호와 목이 긴 항아리인 유개장경호 등 다양한 유물이 발견됐다.

문화재청 제공


#비화가야#지배자 무덤#문화재청#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유물 발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