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참여연대 “하명수사-유재수 의혹, 청와대 자체 진상조사 나서야”
더보기

참여연대 “하명수사-유재수 의혹, 청와대 자체 진상조사 나서야”

한성희 기자 입력 2019-11-29 03:00수정 2019-11-29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 News1

참여연대가 28일 논평을 내고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첩보 수집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차원의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제기된 의혹 진상 규명 필요’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두 의혹 모두 권력 핵심부인 청와대 민정수석실 감찰 업무의 권한 범위와 관련된 엄중한 사안으로 검찰 수사와 별개로 청와대의 진상조사 및 명확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금품 수수가 확인된 공직자(유 전 부시장)에 대해 별다른 감찰이나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채 사직 처리가 이뤄진 것은 쉽게 납득되지 않는다”며 청와대의 설명을 요구했다. 또 “민정수석실이 감찰 대상이 아닌 선출직 인사 관련 첩보를 수집한 경위와 정보경찰의 개입 여부 등에 대해 청와대의 엄정한 자체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성희 기자 chef@donga.com

관련기사
#참여연대#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감찰 무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