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단식 8일째 의식잃고 긴급 이송
더보기

황교안 단식 8일째 의식잃고 긴급 이송

최우열 기자 , 최고야 기자 입력 2019-11-28 03:00수정 2019-11-28 0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7일 밤 11시경 응급실로 옮겨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밤 단식 8일 만에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20일부터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 황 대표는 이날 오후 11시경 청와대 사랑채 옆 대형 텐트 안에서 누운 채 의식을 잃었다. 황 대표 부인이 텐트 안에 있다가 황 대표가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자 대기 중인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 회장 등 의료진을 불렀다. 의료진이 혈압을 체크하던 중 황 대표가 잠든 게 아니라 의식을 잃은 게 확인됐고, 농성장 인근에 있던 구급차를 불러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겼다.

단식 농성장에 있다 병원으로 함께 이동한 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가 호흡곤란과 의식불명 상태가 와서 급하게 병원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당 관계자는 “의식은 없지만 호흡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조경태 최고위원, 박맹우 사무총장 등 주요 당직자와 의원들은 소식을 접하고 병원으로 속속 모여들었고, 당 지도부는 병원 인근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까지 “아직 할 일이 남았다”며 단식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었다.


최우열 dnsp@donga.com·최고야 기자
관련기사
#황교안#자유한국당#패스트트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